Skip Navigation

국립서울현충원

외국인 묘소

외국인 묘소

외국인 묘소에는 화교인 지앙훼이린과 웨이시팡 두 분을 모셔져 있으며 프랭크 스코필드 박사는 애국지사 묘역에 모셔져 있다.
지앙훼이린은 1950년 1사단 15연대에 자원입대하여 적진정찰 및 포로심문 등의 임무수행 중 1951년 경기 과천에서 전사하였고, 웨이시팡은 1950년 10월 1사단 수색대에 임대하여 적진정찰 및 중공군 포로심문 활동의 공로가 있으며, 휴전 후 한의사로서 극빈환자 무료 진료, 장학사업 등 사회공헌에 기여하다 1989년 사망하였다.

이 두 분의 공적을 널리 알리고 후대에 길이 계승하고자 2012년 5월 15일 지앙훼이린의 묘를 웨이시팡 묘 옆으로 모셔 외국인묘역으로 조성하였다.
애국지사 묘역에 모셔진 프랭크 스코필드 박사는 영국계 캐나다인 으로서 1916년부터 연세대교수로 재직하였는데, 재직중인 1919년 3월 1일 기미독립선언이 있자 파고다공원에서 한국인과 함께 만세를 부르며 시위하는 광경을 촬영하여 국내외에 알리는등의 활약으로 민족대표 34인으로 불리기까지 하였다. 박사는 학생과 죄 없는 부녀자들까지 마구 잡아가는 일본 경찰을 보고 일본경찰국장을 방문하여 수많은 제자와 시민들을 석방시키기도 하였으며, 제암리교회 방화 학살사건의 현장을 사진으로 찍어 국제적인 여론을 조성하는 등 음으로 양으로 독립운동을 지원하였다.
1920년에는 일경이 암살을 기도할 정도로 독립운동에 적극적 이었으며, 여러 차례 구속되기도 하였다.
해방 후에는 다시 서울대 교수로 재직하였고 1968년에는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았으며 임종시에는 “생전에 정든 한국 땅에 묻어 달라”고 유언하였다. 이에 따라 국무회의에서 박사의 유언을 존중하고 생전의 업적을 추모하여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키로 의결하여 1970년 4월 16일 애국지사묘역에 안장하였다.

06984 서울동작구 현충로 210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 mail : snmb@mnd.go.kr / 대표전화 02-813-9625 / FAX : 02-822-3762

copyright(c) 2018 Seoul National Cemetery .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