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국립서울현충원

주요묘역·시설물

주요묘역·시설물

충혼당

 국립서울현충원은 공간 부족으로 묘역 안장이 한계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자 1979년에 국립대전현충원을 창설, 1980년대 초부터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을 시작하였다. 그러나 많은 수의 유가족이 유공자의 수도권 안장을 희망함에 따라 사회 선호도가 증가하고 있는 봉안문화와 좁은 국토의 효율적인 이용이라는 제반 사항을 고려하여 국립묘지의 위상에 걸맞은 최고급 봉안 시설인 충혼당을 건립, 2006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충혼당은 2003년 말부터 공사에 착수하여 1년 8개월간의 공사 끝에 건립(3층 건물, 충면적 4,791.6m², 157억원 투입)돼 2005년 9월 28일 국방부, 국가보훈처 등 관련 기관 및 단체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가졌다. 9,662.4m²의 대지에 봉안동(3,903.9m²), 제례동(709.5m²), 휴게동(178.2m²)으로 구성된 충혼당은 2006년 1월 30일 시행된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2006년 3월 1일부터 운영을 시작하였다. 충혼당 개관 이후 장례문화 변화(매장→납골봉안) 등에 따라 매년 안장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여 당초 만장 판단 시기('24년)보다 빠른 '20년 7월에 조기 만장이 되었다. 이에 따라 '20년 하반기부터 제2충혼당 건립을 추진 중에 있으며, '21년 12월 완공 예정이다. 제 2충혼당 완공 전까지 국가유공자의 안장은 안치실(1,680위)에서 임시안치가 진행되며, 제2충혼당 완공 후 안치실에 계신 유공자분들은 제2충혼당에 모실 계획이다.

2020년 12월 말 현재 충혼당(안치실 포함)에는 애국지사 168위, 국가유공자 2위, 일반유공자 22위, 군인 20,951위, 군무원 67위, 경찰 568위 등 총 2만 806위(부부 19,337위, 단독 1,614위)가 안장되어 있다. 유가족들이 봉안동에 고인의 영현을 안치하고 나면, 충혼당ㆍ봉안식장 제례동에 방문하여 자유롭게 제례 및 종교 행사를 실시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유가족이 사무실에 별도로 제례를 예약하지 않더라도 직접 고인을 검색하고 제례실 모니터에 영정 사진을 표출할 수 있도록 하는 무인 제례 안내 시스템이 2014년에 도입, 2015년 1월부터 운영에 들어가는 등 참배환경 개선 및 참배객 편의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충혼당 전경  

충혼당 전경

충혼당 내부1

충혼당 내부

충혼당 내부2

충혼당 내부

충혼당 제례실1

충혼당 제례실

충혼당 제례실2

충혼당 제례실

임시안치실 전경

임시안치실 전경

임시안치실 각 호실

임시안치실 각 호실

임시안치실 내부(봉안함)

임시안치실 내부(봉안함)

임시안치실 후면

임시안치실 후면

06984 서울동작구 현충로 210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 TEL 02-748-0114, 02-813-9625 / FAX : 02-822-3762

copyright(c) 2018 Seoul National Cemetery .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