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국립서울현충원

게시판 뷰

묘비 글자색이 낡아서

  • 글번호O_120590
  • 작성자신대근
  • 조회수1501
  • 등록일2015.08.26 16:39:56
  • g-pin 인증

저의 아버지 묘비의 글자색이 낡아서 거의 보이지 않아서 마음이 아픕니다.

 

묘비번호 : 26497

신영기의 묘

1953년4월14일 전사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비밀번호 :    

06984 서울동작구 현충로 210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 TEL 02-748-0114, 02-813-9625 / FAX : 02-822-3762

copyright(c) 2018 Seoul National Cemetery . All Right Reserved.